조원씨앤아이
본문 바로가기

(주)조원씨앤아이

공지사항 & 언론보도

JOWONC&I NOTICE

HOME회사소개공지사항 & 언론보도

"언제나 좋은 소식으로, 즐거움을 나눠드릴 수 있는 조원씨앤아이가 되겠습니다"

  로그인
[언론보도]  [서울신문]‘친문 구애’ 경쟁에 빠진 민주 전대… 당 외연 확대 걸림돌 되나 관리자
조회 : 90, 등록일 : 2020/09/02

친문 구애경쟁에 빠진 민주 전대당 외연 확대 걸림돌 되나

 

입력 : 2020-08-25 22:16

수정 : 2020-08-26 01:29

 

 

- 후보들 핵심 지지층 권리당원 잡기 총력

- “온라인 당원들 인터넷 여론 주도하는 세력

- 정책대결보다 센 발언으로 선명성 부각

- 일반 국민들에겐 이질감 줘 역효과 우려

- 전문가 국민 관심 끌 요소 없어 걱정 앞서

 

8·29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가 결승점을 향해 가는 가운데 선거 과정에서 노출된 과도한 친문(친문재인) 구애 경쟁이 전대 이후 부메랑이 돼 돌아올 것이란 우려가 제기된다. 진성 권리당원을 향한 일부 과한 경쟁이 당원 아닌 일반 국민들에게는 이질감을 키워 당의 외연 확대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란 분석이다.

 

전대 마지막 주를 맞아 당대표 및 최고위원 후보들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여론전을 통해 민주당의 핵심 지지층인 권리당원 등을 겨냥한 표심 잡기에 나섰다. 특히 전례 없는 온라인 전대를 치르며, 국민적 관심사나 정책 대결보다는 한층 더 센 발언을 통해 선명성을 부각하려는 모습이 여기저기서 포착되고 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와 연일 날을 세우며 공방을 벌이고 있는 이원욱 최고위원 후보는 25일 페이스북에 진 교수 당신은 누구의 차지철을 꿈꾸는가라며 진 교수를 박정희 전 대통령의 마지막 경호실장에 빗댔다. 합리적 중도로 분류되던 이 후보는 전대 기간 동안 윤석열 검찰총장을 겨냥해 개가 주인을 무는 꼴이라고 비난하는 등 원색적 표현도 마다하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온건파로 분류되는 노웅래 후보 역시 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해 뻔뻔한 통합당에 징벌적 손해배상을 청구해야 한다며 야당과 각을 세우는가 하면, 신동근·한병도 후보 등은 문재인 대통령과의 인연을 부각하며 친문 인증에 나섰다.

 

후보들이 친문 표심에 집중하는 것은 이들이 전체 선거인단의 40%를 차지하는 권리당원의 주축이라는 판단에서다. 투표 결과 반영 비율은 대의원이 45%로 더 높지만, 대의원은 대부분 지역위원회를 중심으로 결집된 조직표라 고정표에 가깝다.

 

반면 매달 당비를 내면서 활동하는 권리당원은 자발적 의사결정에 의해 표를 행사하기에 선거운동과 여론에 따라 움직일 여지가 상대적으로 크다. 특히 전체 80만 가운데 20만 정도로 추산되는 온라인 당원들은 친문 성향의 민주당 열성 지지층으로 분류된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문 대통령의 대선 후보 시절 대거 유입된 온라인 당원들은 핵심 친문으로 인터넷 여론을 주도하는 세력이라며 이번 전대에서는 결국 온라인 당원을 누가 잡느냐가 관건일 수 있다고 분석했다.

 

실제 2018년 전당대회에서 초선이었던 박주민 의원이 깜짝 1위로 최고위원이 될 수 있었던 것도 권리당원 투표에서 다른 후보들을 압도하면서다. 이번에 당대표에 도전한 박 후보가 권리당원의 참여와 권리 확대를 핵심 공약으로 내세운 것도 이런 배경과 무관하지 않다.

 

핵심 지지층에 경도된 경쟁으로 전당대회가 국민은 소외된 관심·논쟁·비전 없는 3()’ 양상으로 흘러가면서 이번 전대로 구성되는 차기 지도부에 대한 우려까지 제기된다. 김대진 조원씨앤아이(C&I) 대표는 거대 여당을 이끌어야 하는 새 지도부로서 야당과 협치하고 국민적 기대를 이끌어 낼 수 있는 모습을 끝까지 보여 주지 못했다기대보다는 걱정이 앞서는 전대라고 평했다.

 

신융아 기자 yashin@seoul.co.kr

기사링크 : https://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200826006006&wlog_tag3=naver

 [서울신문] 1인자 같은 2인자 이해찬의 퇴장…“정치적 솜씨 많.. 관리자 2020/09/02
 [일요시사] ‘잠룡 선두’ 이재명의 용트림 관리자 2020/09/02
 

CopyRight Since 2001-2020 WEBARTY.COM All Rights RESERVED. / Skin By Webar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