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원씨앤아이
본문 바로가기

(주)조원씨앤아이

여론조사

PUBLIC OPINION POLL

HOME폴링포인트여론조사

"정확하고 객관적인 조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로그인
[시사저널 2030세대] “대화·타협 없이 독선적, 文정부 지지 안한다” 관리자
조회 : 163, 등록일 : 2020/08/25

[2030세대] “대화·타협 없이 독선적, 정부 지지 안한다


구민주 기자 (mjooo@sisajournal.com)

승인 2020.08.24 10:00


- 53%가 “대통령 국정운영 잘못한다”…“잘한다”(41.1%) 앞질러 
- 민주당 37.0% 통합당 32.8%



문재인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에 젊은 층의 두터운 지지는 큰 자부심이었다. 압도적이던 2030세대의 지지율은 정권 초 국정운영의 가장 든든한 ‘빽’이었다. 이는 곧 청년들이 정권에 거는 기대와 믿음의 지표이기도 했다. 청년층의 지지는 정권의 ‘미래’이기도 하다. 20여 년 전 김대중 정권 탄생의 절대적 지지자였던 그 젊은 층이 40~50대가 되어서도 지금 민주당을 지지하는 것이 그 방증이다.

그러나 절대 꺾이지 않을 것 같던 청년층의 지지세는 지난해 ‘이남자 현상(20대 남성 지지율이 떨어지는 현상)’으로 균열이 나더니, 최근 굳건했던 20~30대 여성들의 이탈까지 가속화되고 있다. ‘청년 대통령’임을 자청했던 문재인 정부로선 그 누구의 이탈보다도 뼈아픈 대목이다.


ⓒ시사저널 포토
ⓒ시사저널 포토



'文 대통령 잘한다' 20대 37.5% 30대 45.2%

정부·여당을 향한 2030세대의 기대와 호응은 어디서부터 어긋났으며, 지금 얼마나 틀어져 있는 걸까. 지난해 이른바 ‘조국 사태’ 당시 저점을 찍은 듯했던 2030 지지율이 이후 반등은커녕 오히려 더 추락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시사저널은 20~30대 연령층만을 대상으로 한 정치·사회 인식 여론조사를 실시해 그 원인을 분석해 봤다.

3년 전 대통령선거 당시 문재인 후보의 20대와 30대 득표율은 각각 47.6%와 56.9%로 전체 득표율(41.1%)을 웃돌았다. 2030세대에서 득표율 한 자릿수에 그쳤던 당시 2위 후보와 격차를 크게 벌린 결정적 지점이었다. 문 대통령은 당선 이후 1년여 동안 이보다 훨씬 더 높은 70~80%대 지지율을 꾸준히 유지했다. 그러나 이번 시사저널 여론조사 결과, 대통령 국정운영에 대해 ‘잘한다’고 답한 비율은 20대 37.5%, 30대 45.2%에 각각 그쳤다. 반면에 ‘잘못한다’는 답변은 모두 과반을 넘겼다(20대 55.1%, 30대 50.7%).

성별로 나눠보면 남녀 간 차이가 눈에 띈다. 남성은 ‘잘한다(30.3%)’보다 ‘잘못한다(65.2%)’는 응답이 2배 이상 높게 나타난 반면, 여성은 ‘잘한다(52.9%)’는 긍정 평가가 ‘잘못한다(39.8%)’는 부정 평가보다 높게 나타났다. 최근 젠더 이슈 등으로 문 대통령의 2030 여성 지지층이 감소 추세이긴 하지만, 여전히 2030 남성 지지층의 이탈 속도가 더욱 빠른 것으로 보인다.





‘무당층’ 혹은 ‘여당 지지층’ 일부, 통합당 지지로

대통령 지지도와 흐름을 같이하는 여당의 2030 지지율 역시 지난 4·15 총선 당시보다 기세가 크게 꺾인 37.0%로 나타났다. 2위 미래통합당(32.8%)과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4·15 총선 때와 지지 정당이 바뀌었는지’를 묻는 질문에 민주당 지지층의 90%가 ‘동일하다’고 답한 반면, 통합당 지지층 중엔 39.8%가 ‘바뀌었다’고 답했다.

즉 총선 땐 통합당을 지지하지 않았지만 지금은 통합당을 지지한다고 답한 숫자가 그만큼 많아졌다는 뜻이다. 이는 곧 민주당의 경우 총선 때와 비교해 신규 지지층 유입이 약했고 오히려 일부가 이탈한 반면, 통합당은 총선 당시 ‘무당층’이었거나 ‘여당 지지층’이었던 2030들을 적잖이 흡수한 것으로 풀이된다.

2030이 지적한 ‘문재인 정부를 지지하는, 혹은 지지하지 않는 주된 이유’는 무엇일까. 긍정 평가의 이유로는 역시 ‘코로나19에 잘 대처해서(30.4%)’가 1위로 나타났다. 이는 코로나 정국 이후부터 각종 정례 여론조사에서 대통령 국정수행 긍정 평가의 1위 사유로 꾸준히 꼽히고 있다. 뒤이어 ‘개혁정책을 잘 수행해서(17.7%)’ ‘사회적 약자를 위한 배려가 돋보여서(14.3%)’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 살펴보면 20대는 ‘코로나19 대처’(40.0%)를 압도적으로 꼽은 반면, 30대는 ‘개혁정책 수행’(25.9%)을 ‘코로나19 대처’(21.4%)보다 더 많이 지지 이유로 언급했다.

 



수도권 2030, ‘부동산 혼란’ 지적 비율 높아

문재인 정부를 부정적으로 평가한 이유 1위는 ‘대화·타협 없이 독선적이어서’(32.5%)가 차지했다. 이는 4·15 총선 결과 거대 여당 체제의 국회가 출범하면서 원구성과 법안 처리 과정에서 보인 민주당의 독주를 지적한 것으로 분석된다. 2위는 ‘경제 문제 해결 능력이 부족해 보여서’(26.0%)였으며, 최근 가장 뜨거운 부동산 이슈와 관련해 ‘부동산 정책으로 혼란을 초래해서’(19.4%)가 3위를 차지했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서울과 경기·인천 등 수도권에서 다른 지역에 비해 ‘부동산 정책 혼란’을 부정 평가 이유로 꼽은 응답률이 각각 23.4%, 24.9%로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또 하나 눈에 띄는 건, 민주당을 지지한다면서도 대통령 국정수행에 대해선 부정적으로 평가한 이들 가운데 부동산 문제를 부정 평가 이유로 꼽는 사람이 많았다는 점이다. 그만큼 진보진영에서도 대통령 지지층의 이탈 요인으로 부동산 정책이 강하게 작용하고 있다고 볼 수 있다.

이번 조사는 시사저널이 여론조사기관 조원씨앤아이에 의뢰해 8월15~17일 전국에 거주하는 20대(만 18·19세 포함)와 30대 1001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유선 RDD(무작위 임의걸기) 및 무선 통신사 제공 가상번호를 활용한 ARS 여론조사 방식을 사용했다. 응답률은 3.6%,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 ±3.1%포인트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2030 정치·사회 인식 여론조사 관련기사

[2030세대] “대화·타협 없이 독선적, 文정부 지지 안한다”

[2030세대] “정부 부동산 대책 효과 없다, 계속 오를 것”

[2030세대] 선호하는 차기 대권주자, 이재명 '박빙 우세'

[2030세대] “여러 갈등 중 ‘빈부 갈등’ 가장 심각해질 것”

 [시사저널 2030세대] “여러 갈등 중 ‘빈부 갈등’ 가장 심각해질 .. 관리자 2020/08/25
 [시사저널 2030세대] 선호하는 차기 대권주자, 이재명 '박빙 우세' 관리자 2020/08/25
 

CopyRight Since 2001-2020 WEBARTY.COM All Rights RESERVED. / Skin By Webar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