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원씨앤아이
본문 바로가기

(주)조원씨앤아이

여론조사

PUBLIC OPINION POLL

HOME폴링포인트여론조사

"정확하고 객관적인 조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로그인
[시사저널 2030세대] “정부 부동산 대책 효과 없다, 계속 오를 것” 관리자
조회 : 168, 등록일 : 2020/08/25

[2030세대] “정부 부동산 대책 효과 없다, 계속 오를 것


구민주 기자 (mjooo@sisajournal.com)

승인 2020.08.24 10:00

 

- 모든 성·연령·지역에서 ‘효과 없다’는 응답이 50%이상

- 부동산 책임, 문 정부 탓 vs 이명박근혜 탓 응답률은 비슷



정권 초만해도 절대 꺾이지 않을 것 같던 청년층의 지지세는 지난해 ‘이남자 현상(20대 남성 지지율이 떨어지는 현상)’으로 균열이 났다. 최근엔 가장 굳건했던 20~30대 여성들의 이탈까지 가속화하고 있다. ‘청년 대통령’임을 자청했던 문재인 정부로선 그 누구의 이탈보다도 뼈아픈 대목이다.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대책에 대해 2030세대는 대체로 부정적이었다. 22차례에 이르는 정부의 부동산 대책에 대해 2030 10명 중 6명 이상이 ‘효과 없음’이라고 답했다. ⓒ시사저널 최준필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대책에 대해 2030세대는 대체로 부정적이었다. 22차례에 이르는 정부의 부동산 대책에 대해 2030 10명 중 6명 이상이 ‘효과 없음’이라고 답했다. ⓒ시사저널 최준필


최근 정부의 부동산 대책은 기성세대 뿐 아니라 2030 청년들에게도 정부·여당에 대한 실망 요인으로써 적잖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시사저널이 20~30대 연령층만을 대상으로 정치·사회 인식 여론조사를 실시해 현재 부동산과 관련한 다각도의 질문을 건넨 결과, 정부의 부동산 대책에 2030세대 역시 대체로 부정적인 입장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2차례에 이르는 정부의 부동산 대책에 대해 응답자 61.8%가 '효과가 없을 것'이라고 답했다. 이 중 35.4%가 ‘전혀 효과가 없을 것’으로 답했고, 26.4%가 ‘별로 효과가 없을 것’으로 답했다. 정부 대책에 대한 전망을 회의적으로 보는 시각이 2030 10명 중 6명꼴인 셈이다. 반면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응답한 비율(30.8%)은 그 절반 수준에 그쳤다. ‘어느 정도 효과가 있을 것’은 19.5%, ‘매우 효과가 있을 것’은 11.3%를 기록했다. 조금씩 차이는 있지만 성별·연령·지역별 모든 변수에서 ‘효과가 없다’는 응답이 과반을 넘었다.

 


문재인 정부 탓 vs 이명박근혜 정부 탓 비슷

부동산 문제의 출발지를 상대 정권으로 전가하며 여야 간 정치적 공방이 뜨겁다. “부동산 안정을 위한 안전핀을 모두 뽑은 이전 보수정권 9년의 책임이다”고 비판하는 민주당과 “현 정부의 정책 실패로 인해 부동산 상승률이 급격히 오르고 있다”고 공격하는 통합당 간의 다툼 속에, 2030세대에 현재 집값 상승의 책임이 어느 정부에 있다고 보는지를 물었다. 조사 결과 문재인 정부라고 답한 비율이 38.1%로 가장 많았다. 이어 이명박 정부(22.4%), 박근혜 정부(16.4%), 노무현 정부(5.8%) 순으로 나타났다.

이명박·박근혜 두 보수정권의 응답률을 합쳤을 경우(38.8%), 문재인 정부를 지목한 응답률과 거의 비슷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질문에 대해선 성별로도 다른 결과가 나왔다. 우선 남성은 과반수에 육박하는 45%가 문재인 정부라고 답한 반면, 여성은 이명박 정부라고 답한 비율(32.0%)이 문재인 정부라는 응답(30.6%)을 약간 앞섰다.



부동산 값 '계속 오를 것', '내려갈 것'의 4배꼴

마지막으로 향후 부동산 가격에 대한 전망을 묻는 질문엔 2030 응답자 중 절반 이상(57.3%)이 ‘계속 올라갈 것’이라고 답했다. ‘현 상태로 유지될 것’이라는 응답은 18.2%에 그쳤으며, ‘내려갈 것’이라고 말한 이들도 15.5%에 불과했다. 즉 부동산 값이 더 오를 것이라 보는 시각이 내려갈 것이라 보는 전망보다 4배 가까이 높게 나타난 것이다. 또한 ‘올라갈 것’이라는 응답은 성별과 연령, 지역을 불문하고 모두 과반 이상으로 나타나 부동산 시장 안정화에 대한 회의와 의구심이 2030세대 전반에 짙게 깔려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번 조사는 시사저널이 여론조사기관 조원씨앤아이에 의뢰해 8월15~17일 전국에 거주하는 20대(만 18·19세 포함)와 30대 1001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유선 RDD(무작위 임의걸기) 및 무선 통신사 제공 가상번호를 활용한 ARS 여론조사 방식을 사용했다. 응답률은 3.6%,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 ±3.1%포인트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2030 정치·사회 인식 여론조사 관련기사

[2030세대] “대화·타협 없이 독선적, 文정부 지지 안한다”

[2030세대] “정부 부동산 대책 효과 없다, 계속 오를 것”

[2030세대] 선호하는 차기 대권주자, 이재명 '박빙 우세'

[2030세대] “여러 갈등 중 ‘빈부 갈등’ 가장 심각해질 것”

 [시사저널 2030세대] 선호하는 차기 대권주자, 이재명 '박빙 우세' 관리자 2020/08/25
 

CopyRight Since 2001-2020 WEBARTY.COM All Rights RESERVED. / Skin By Webar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