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원씨앤아이
본문 바로가기

(주)조원씨앤아이

폴링포인트

POLLING POINT

HOME폴링포인트폴링포인트

"조원씨앤아이의 정치 현안 분석 입니다."

미래의 승리는 현실을 어떻게 분석하기에 달려있습니다.

현실을 가장 객관적으로, 하지만 가장 참신하게 보는 눈으로 분석한 보고서 입니다.

  로그인
[조원칼럼]  [김대진의 여론 세상] 이낙연 전 총리, 친노 주류를 넘을 수 있을까? 관리자
조회 : 19, 등록일 : 2020/05/20


[김대진의 여론 세상] 이낙연 전 총리, 친노 주류를 넘을 수 있을까?


2020년 5월 15일


6월1일 제21대 국회가 개원된다. 꼼수 위성정당이 정리되면서 180석에 육박한 슈퍼여당과 몰락한 보수야당의 힘겨루기가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코로나19 정국에서 국민의 삶과 경제를 견인해야 할 막중한 시기인 점을 감안한다면 이번 국회의 역할이 그 어느 때보다도 막중하다. 부디 선거부정과 같은 정신 나간 소리, 막말의 향연을 더 이상 볼 수 없게 되길 진심으로 기원하는 바이다.

이번 국회는 개헌 빼고 무엇이든 가능한 슈퍼여당의 막강함으로 시작하기 때문에 여당에 많은 관심이 쏠리는 게 사실이다. 8월에 있는 전당대회에서 누가 대표가 될 것인지, 차기 대권의 권력 쟁탈전에서 누가 승리할 것인지. 이 두 어젠다는 향후 가장 뜨거운 감자가 될 것이다.

8월에 치러질 민주당 전당대회의 핵심은 이낙연 전 총리의 출마 여부다. 지금으로서는 불출마에 가깝다는 여론이 높지만, 이 또한 언제 바뀔지 모르는 상황이다. 만일 이낙연 전 총리가 출마한다면 2015년 문재인 대표 시절처럼 당권과 대권 모두를 거머쥘 수 있는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사실상 강력한 대선 후보로 발돋움하는 계기가 될 것이다.

하지만 지금의 새로운 나라에 대한 정체성이 ‘文의 나라’냐 아니면 ‘盧의 나라’냐가 정해지지 않은 점. 그리고 이낙연 전 총리가 친노 주류가 인정하는 사람이 될 것인가에 대한 의구심이 남은 상황에서 이낙연 전 총리 앞에는 산적한 정치적 이슈가 많아 보인다.

이낙연 전 총리의 태생은 국민의 정부이다. 김대중 전 대통령의 발탁으로 정계에 입문했으며, 지난 손학규 대표 시절 사무총장을 지내면서 지금도 동교동계와 손학규 전 대표와는 가까운 사이로 알려졌다. 친노 주류가 절대로 인정할 수 없는 동교동계와 손학규 전 대표와 가까운 관계라는 사실만으로도 이 두 관계는 난관이 많을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현재 40%에 육박한 국민의 지지를 받고 있는 상황에서 친노 주류가 인정한다 못한다가 대선 가도에 큰 영향을 미칠지는 미지수다. 지난 2018년 지방선거에서 경기도지사로 출마한 전해철 의원이 이재명 지사의 벽을 못 넘은 것도 국민의 지지가 압도적이었기 때문이다.

2017년 탄핵은 기존의 질서가 파괴된 국민이 만든 새로운 나라다. 이어진 2018년의 지방선거, 그리고 2020년 국회의원선거의 결과를 보아서는 이 새로운 나라는 ‘文의 나라’가 맞는 듯싶다. 참고로 지금의 20대에서는 문재인 대통령이 故노무현 대통령의 비서실장이었던 사실도 모르는 이가 더 많다.

文의 나라에서 친노 주류의 영향력이 과연 어느 정도일지에 대해서는 알 수 없다. 더욱이 문 대통령의 뜻이 무엇인지 가늠할 수 없는 상황에서 친노 주류가 정하는 인사가 지금의 1위 대권 후보 이낙연 전 총리를 이길 수 있을지는 향후 재밌는 포인트가 아닐 수 없다. 이낙연 전 총리 또한 文의 사람으로서 당당한 주자로 거듭나기 위해서는 과거보다는 미래의 가치에서 돋보이는 능력을 보여줘야 하지 않을까 싶다.

조원C&I 대표이사 ilyo@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i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링크 : http://www.ilyoseoul.co.kr/news/articleView.html?idxno=390580

 [김대진의 여론세상] 취임 4년 차 文대통령의 과제 관리자 2020/05/20
 [김대진의 여론세상] 최악의 국회에서 ‘일하는 국회’로 거듭나길... 관리자 2020/05/25
 

CopyRight Since 2001-2020 WEBARTY.COM All Rights RESERVED. / Skin By Webarty